커뮤니티

한려수도의 해양관광도시! 거제

여행후기

거제 여행후기

개인정보 노출이나 정치적 목적, 비방글, 광고, 장난성,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글 등과 게시판 성격에
부합되지 않는 게시물은 예고없이 삭제처리 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.
불친절, 바가지요금 등 신고내용은 관광불편신고 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.

거제에서

  • 작성자 : 김영주
  • 작성일 : 2005.11.21
  • 조회수 : 1909
  • 첨부파일





8 월의 마지막 바람이

몽돌해변을 훑고 지나면

어스름한 등불 밝힌

소나무 숲 사이로

쓸쓸한 여름이 간다.



끝없는 욕망의 거친바다

천년의 풍랑을 견디어낸

검은 바위 너른 가슴 위에서

뜨거웠던 사랑은 아쉬운 저 어둠속을

어이, 저물어 갈까나.



오랜 세월두고

힘겨운 몸짓으로 바닷속 떠돌다

지쳐 밀려오는 그리움에,

파도는 아픈 사연 토하며

거친 숨을 몰아쉬고



적막한 이 바닷가

쉰 새벽을 지샌 밤이

이마에 가득 잔잔한 주름 싣고

아직은, 안개 가득한 이른 아침

바다를...,

바다를 달린다.

2005 , 8 거제도 여행길 에서

김영주
목록
  • 담당부서 : 관광국   
  • 담당자 :
  • 연락처 :

최종수정일 : 2017-12-05

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?

방문자 통계